본문 바로가기
  • Welcome to Wildrose Country
  • Welcome to Wildrose Country
Helen's Scrapbook/좋아하는 영시

[좋은 영시 감상177]When Giving Is All We Have by Alberto Ríos

by Helen of Troy 2022. 11. 23.

이번 주말은 미국의 가장 큰 명절인 추수감사절이 돌아옵니다.

한 해동안 알게 모르게 받았던 사랑과 관심, 친절을 베풀어 주었던 사람들과

늘 당연시 여기면서 누렸던 많은 것을 헤아려 보면서

그 장본인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는 의미 있는 명절입니다.

 

이 뜻깊은 추수감사절을 맞이하면서 

서로에게 베푼다는 것이

주고받은 것들의 몇 배로 우리는 풍요로워진다는 것을

간단한 언어로 쓰인 감동적인 영시를 공유해 봅니다.

 

 

When Giving Is All We Have/리는 베풀 수밖에 없어요

Alberto Ríos 알베르토 리오스(1952-   )

                                              One river gives
                                              Its journey to the next.

                                                   하나의 강은

                                                   그다음 강의 여정을 제공해 준다.

 


We give because someone gave to us.
We give because nobody gave to us.
누군가 우리에게 이미 베풀어 주었기에 우리도 베풀지요.

아무도 우리에게 베풀어 주지 않았기에 베풀기도 하지요.


We give because giving has changed us.
We give because giving could have changed us.


We have been better for it,
We have been wounded by it—


Giving has many faces: It is loud and quiet,
Big, though small, diamond in wood-nails.


Its story is old, the plot worn and the pages too,
But we read this book, anyway, over and over.


Giving is, first and every time, hand to hand,
Mine to yours, yours to mine.


You gave me blue and I gave you yellow.
Together we are simple green. You gave me


What you did not have, and I gave you
What I had to give—together, we made


Something greater from the difference.

 

 

 

한글 번역: N. Helen Kim©

(한글 번역은 잠시 후 내립니다.)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