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Welcome to Wildrose Country
  • Welcome to Wildrose Country

영시 감상8

12편의 영시와 함께 시인 찰스 시미치(Charles Simic)를 추모하면서/[영시감상180-183] 미국의 계관 시인(poet laureate)이자 1990년 퓰리처상 수상자인이자 다수에 걸쳐서 퓰리처 상 본선까지 올라간 시 작품을 쓴 찰스 시미치(Charles Simic)씨가 1월 9일에 84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시미치는 1938년 세르비아(전 유고슬라비아)의 수도인 벨그레이드에서 태어났다. 그의 유년 시절은 2차 세계 대전이 한창이어서, 무작위로 퍼붓는 폭격을 피해서 자주 피난을 다녀야 했고, 전쟁의 참혹함을 목격하면서 그의 세계관과 작품 세계에 큰 영향을 끼치게 된다. 그가 16세가 되던 1954년에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와서 시카고에서 정착해서 살았다. 그는 새로운 나라에서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다양한 알바를 하면서 1966년에 NYU 대학교를 졸업했다. 그리고 1973년부터 뉴햄.. 2023. 1. 12.
[좋은 영시 감상159]'At Least' by Raymond Carver/레이먼드 카버작의 '최소한' At Least/최소한... Raymond Carver I want to get up early one more morning, before sunrise. Before the birds, even. I want to throw cold water on my face and be at my work table when the sky lightens and smoke begins to rise from the chimneys of the other houses. 나는 동이 트기 전에 한 번이라도 더 아침에 일찍 일어나길 원한다. 새들 보다도 더 먼저. 나는 이웃집 굴뚝에 연기가 피어오르기 시작하고 하늘이 훤해지기 시작할 때에 내 얼굴에 찬물을 끼얹은 후 내 책상 앞에 앉기를 원한다. I want to se.. 2021. 10. 2.
[감동적인 짧은 영시156]Three Oddest Words by WISŁAWA SZYMBORSKA/가장 별난 세 단어, 비스와바 심브로스카 지난주에 우연하게 책꽂이에서 뽑아 든 심보르스카의 두 권의 시집에서 그녀의 시 작품을 오랜만에 다시 감상할 기회가 닿았다. 그동안 잊고 있던 그녀의 독특한 발상과 철학이 담기고, 다분히 모순적이며 패러독스가 깔린 그녀의 시 작품들이 마치 처음 접한 작품처럼 신선하게 가슴을 울렸다. 아래에 소개된 작품도 예전에는 무심코 지나친 짧은 글에서도 그녀의 철학이 담겨 있어서 소개해 봅니다. Three Oddest Words/가장 별난 세 단어 by WISŁAWA SZYMBORSKA/비스와바 심보르스카 When I pronounce the word Future, the first syllable already belongs to the past. 내가 미래라는 말을 내뱉자마자, 첫음절은 이미 과거에 속해버린다. W.. 2021. 7. 25.
[좋은 영시 감상154]'Here' by Grace Paley/그레이스 페일리작의 '여기' Here by Grace Paley Here I am in the garden laughing an old woman with heavy breasts and a nicely mapped face 나는 여기 정원에서 크고 늘어진 가슴과 자글자글 주름진 얼굴의 노인이 되어서 웃고 있네요 how did this happen well that's who I wanted to be 어떻게 이 지경까지 왔을까요 하지만 나는 이렇게 늙기를 바랐었지요 at last a woman in the old style sitting stout thighs apart under a big skirt grandchild sliding on off my lap a pleasant summer perspiration that's m.. 2021. 7. 10.
[아름다운 영시27]The Negro Speaks of Rivers by Langston Hughes 미시시피 강 The Negro Speaks of Rivers by Langston Hughes I've known rivers: I've known rivers ancient as the world and older than the flow of human blood in human veins. My soul has grown deep like the rivers. I bathed in the Euphrates when dawns were young. I built my hut near the Congo and it lulled me to sleep. I looked upon the Nile and raised the pyramids above it. .. 2010. 12. 10.
[아름다운 영시26]This is Just to Say by William Carlos Williams [Top 영시 감상5] This Is Just to Say by William Carlos Williams I have eaten the plums that were in the icebox and which you were probably saving for breakfast Forgive me they were delicious so sweet and so cold 그냥 한마디만 할게 윌리엄 칼로스 윌리엄즈 나는 아이스 박스 안에 있는 자두를 꺼내 먹었지 이 시는 상상시인들(Imagist)이 쓴 시로 분류 .. 2010. 11. 18.
[좋은영시16]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톱 25편의 영시 감상 1] bay bridge in san francisco in jan 2009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Old age should burn and rave at close of day; Rage, rage against the dying of the light. Though wise men at their end know dark is right, Because their words had forked no lightning they Do not go gentle into that good night. Good men, the last wave by, crying how bright Their fra.. 2010. 1. 28.
[재미나고 짧은 영시9] A Primer of the Daily Round by H. Nemerov A Primer of the Daily Round Howard Nemerov A peels an apple, while B kneels to God, C telephones to D, who has a hand On E's knees, F coughs, G turns up the sod For H's grave, I do not understand But J is bringing one day pegion down While K brings down a nightstick on L;s head, And M takes mustard, N drives into town, O goes to bed with P, and Q drops dead, R lies to S, but h.. 2009. 9.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