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Welcome to Wildrose Country
  • Welcome to Wildrose Country
About me...Helen/헬렌의 일상에서

Happy Mother's Day~~~

by Helen of Troy 2010. 5. 10.

 

캐나다와 북미에서는 5월 둘째 일요일인

오늘이 어머니날로 정해져 있습니다.

 

우리집은 매년 어머니날 아침에가족들이 정성들여 준비한

브런치를 먹으면서 느긋하게 이 날을 시작해서

식사가 끝날 무렵에 제각기 정성들여 준비한

선물과 카드를 건네 받기도 하고,

운좋게 딸녀석들이 내키면 첼로와 바이올린 연주도 곁들이기도 합니다.

 

매년 이 브런치를 주도하는 큰애는 아직도 몬트리올에 남아 있고,

반짝거리는 아이디어 뱅크인 막내딸은

지난주에 학교 밴드부가 캘거리와 밴프로 연주여행을 떠났다가

토요일 밤 늦게서야 잠이 들었는데

오늘 아침에 감기 증세로 열과 목이 많이 부었는데도

예년처럼 브런치를 만드다기에 그만 들어가서 푹 쉬라고 등 떠밀어

방으로 내려 보냈습니다.

 

약 먹고 한숨 푹 자고 일어나더니 미안한지 머쓱한 표정으로

캘거리에서 어머니날에 내게 줄 선물을 샀노라고

이쁜 카드와 함께 내게 이렇게 이쁜 쇼울을 건내 주었습니다.

그리고 예년처럼 멋진 메뉴로 Mother's Day Brunch를 다음 일요일에 준비 해 주겠다고 약속을 해 주었습니다.

 

 

    ======================================================================

      올해는 별로 특별한 이벤트가 없어서 임시방편으로 작년 어머니날에 포스팅한 글과 사진들을 올려 봅니다.

    ======================================================================

 

캐나다와 미국에서는 오늘이 Mother's Day(어머니 날)입니다.

한국과 다른 점 두가지는,

우선, 실질적인 국민성을 보여주는 단면으로

한국처럼 5월 8일로 날짜가 정해져 있지 않고

매년 5월 둘째 일요일로 정해져 있습니다.

(참고로 아버지 날은 6월 세째 일요일로 정해져 있습니다.)

 

두번째로 많이 다른 점은 한국처럼 본인의 어머니만을 위해서

전화와 선물을 드리고 식사만 하는것이 아니라

나와 친하게 지내는 누구든지(할머니, 이모, 고모 작은 엄마, 사촌, 친구, 이웃 등등...)

누군가에게 엄마인 사람들을 위해서 꽃다발, 케익, 손으로 만든 선물과 카드를 준비해서

선물로 주면서 엄마로서 노고를 인정하고 감사하는 날입니다.

따라서 한분의 친 어머니나 시어머니께만이 아니라

평소에 친분이 두터운 친지들과 동생, 올케에게도 선물을 주기도 하고

또 내 자신도  여러 사람들에게서 전화, 카드, 꽃다발을 받기도 하는 날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일년중에 장거리 전화 통화수가 제일 많은 날이기도 하고

여러가지 꽃들도(특히 장미꽃다발) 제일 많이 팔리는 날이기도 합니다.

 

올해도 예년처럼 간편하게 전화로 멀리 계시는 가족들 (여동생, 두 올캐, 어머니)과

미국과 캐나다에 있는 여러 친지들에게 꽃배달로 일년에 한번씩이나마

안부도 전하면서 나름 멋지고 대단한 엄마들의 수고에 조금이나마 격려와 사랑을 보냈습니다.

 

 

오늘 아침의 우리집 모습을 잠시...

 

에이프런까지 두른 두 딸과 남편이 아침 8시부터 부엌에서 부시럭거리는 소리를 내더니

9시에 드디어 방에서 나와도 좋다고 막내가 와서 손을 끌어서 나와 보니,

이런 멋진 brunch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french toast, bagels, waffles, cinnamon scones,

fruit plates and cinnamon buns가 눈에 들어온다.

물론 커피도 있고..

 

 

금요일부터 막내가 비밀스럽게 만든 스크렙북 표지...

 

                                                  스크랩 북의 첫 페이지.....   막내 100일에 찍은 사진과 엄마에게 보낸 편지가...

 

     스크랩북의 두번째 페이지...   막내가 엄마에게 주절주절..

     이렇게 식구가 돌아가면서 한페이지씩 주절주절...

 

 어느 근사한 식당에 온것처럼 그럴듯한 메뉴판도 있다..   역시 막내의 솜씨이다

 

                                  쓰고, 그리고 부친 카드...

 

     왼쪽 페이지는 큰딸이 꾸민 카드..

 

             남편이 선물로 건내 준 북극 테마의 찻잔..

 

                                                            요즘 카메라 거부가 심한 두 딸과 함께..

 

매년 맛도 없는 케이크를 사 와서 먹지도 않고 버리기가 일쑤여서

재작년부터 아예 내가 먹고 싶은 케이크를 직접 만든다고 선언을 해서

올해는 티라미수 케이크를 만들어서 디저트로  먹었습니다.

 

위대하신 모든 블 친구 어머님들께 한조각씩 나누어 드립니다.

 

 좋아하는 hydrangia...

 

            이것 역시 좋아하는 노란 장미..

 

 

 

 

 

 

Happy Mother's Day

to All the Great Moms

in the World.....

 

 

 

 

 

 

 

music: Songs my mother taught me by dvorak

played by jl webber

from helen's cd collection